2l세기 사도행전적인 포항 안디옥교회
                              
 
 
  자유게시판   교우소식   좋은글   웃음방   신앙간증   아나바다   PHOTO   성경쓰기   찬양방

제목: 복날 인사드립니다.
이름: 배진기 * http://phac.or.kr


등록일: 2019-07-12 07:20
조회수: 44




   7월12일(금) 오늘이 “초복”입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더위가 시작됩니다. 무더운 여름에 성도 여러분 다 건강하시고 더 열심히 기도하면서 믿음의 대장부들이 되기를 힘씁시다.  



* 아래는 복날에 대한 설명입니다.



우리나라는 “복날”이라는 절기가 있다. “복날”을 초복·중복·말복으로 나누어 지킨다. 그래서 “복날”을 “삼복”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삼복은 소서(양력 7월 8일경)에서 처서(양력 8월 23일경) 사이에 들게 된다. 초복은 본격적인 무더위의 시작을 예고하는 날로, 하지로부터 셋째 경일을 가리킨다. 초복에서 중복까지는 10일, 중복에서 말복까지는 20일, 초복에서 말복까지는 30일이 걸린다.

복날은 열흘 간격으로 오기 때문에 초복과 말복까지는 20일이 걸린다. 그러나 해에 따라서는 중복과 말복 사이가 20일 간격이 되기도 한다. 이런 경우에는 월복(越伏)이라고 한다. 삼복기간은 여름철 중에서도 가장 더운 시기로 몹시 더운 날씨를 가리켜 ‘삼복더위’라고 하는 것은 여기에 연유한다.




복날에는 무더위에 지치지 않도록 몸을 보신(補身)하기 위하여 특별한 음식을 장만하여 먹는다. 특히, 개를 잡아서 개장국을 만들어 먹거나, 중병아리를 잡아서 영계백숙을 만들어 먹는다. 또, 팥죽을 쑤어 먹으면 더위를 먹지 않고 질병에도 걸리지 않는다 하여 팥죽을 먹기도 한다. 한편, 아이들이나 여인(아낙)들은 참외나 수박을 먹으며, 어른들은 산간계곡에 들어가 계곡 물에 발을 담그는 탁족(濯足: 발을 씻음)을 하면서 더위를 피하기도 한다. 그러나 해안지방에서는 바닷가 백사장에서 모래찜질을 하면서 더위를 이겨내기도 한다. 복날과 관계 있는 속신에는 다음과 같은 것이 있다.




복날에 시내나 강에서 목욕을 하면 몸이 여윈다고 한다. 이러한 속신 때문에 복날에는 아무리 더워도 목욕을 하지 않는다. 그러나 초복 날에 목욕을 하였다면, 중복 날과 말복 날에도 목욕을 해야 한다. 이런 경우에는 복날마다 목욕을 해야만 몸이 여위지 않는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복날에는 벼가 나이를 한 살씩 먹는다고 한다. 벼는 줄기마다 마디가 셋 있는데 복날마다 하나씩 생기며, 이것이 벼의 나이를 나타낸다고 한다. 또한 벼는 이렇게 마디가 셋이 되어야만 비로소 이삭이 패게 된다고 한다.

한편 ‘복날에 비가 오면 청산(靑山) 보은(報恩)의 큰애기가 운다.’는 말이 있다. 이것은 충청북도 청산과 보은이 우리나라에서는 대추가 많이 생산되는 지방인 데서 유래한 속설이다. 대추나무는 복날마다 꽃이 핀다고 하는데, 복날에는 날씨가 맑아야 대추열매가 잘 열리게 된다.

그런데 이날 비가 오면 대추열매가 열리기 어렵고, 결국 대추농사는 흉년이 들게 된다. 따라서, 대추농사를 많이 하는 이 지방에서는 혼인비용과 생계에 있어서 차질이 생기기에 이를 풍자해서 만든 말이라고 하겠다.

  

요래 줄서지 마시고 예배와 기도회 마다 나와서 기도 부터 하고  더위를 이깁시다.



  









       
  ~홈피 활성화를 위해서 댓글을 꼭 남겨주세요^^*(나의 작은 용기에 안디옥 홈피가 발전합니다.)

 
  이름(별명)  비밀번호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602
 배진기
 긍휼을 누리는 대장부의 삶  1   2019-07-21 7
601
 김병진
  묵상 2 사랑과 희생 2019-07-20 14
600
 배진기
 성지순례 - 괴뢰메 2019-07-20 9
599
 안디옥교회
 이번 주 소식지에 담임목사님 설교가 실려있습니다. 2019-07-20 10
598
 배진기
 견고한 믿음의 대장부가 됩시다 . 2019-07-20 8
597
 배진기
 묵상의 산정에 오릅시다. 2019-07-19 7
596
 배진기
 릴레이 사랑 묵상1 2019-07-19 13
595
 배진기
 다음세대를 위해 기도합시다.  1 2019-07-18 13
594
 배진기
 오늘의 묵상 참고 2019-07-12 51
 배진기
 복날 인사드립니다. 2019-07-12 44
592
 배진기
 대장부의 감격고백  1 2019-07-10 52
591
 청지기
 남자들도 주방으로(남성봉사회) 2019-07-07 55
590
 청지기
 진리목장 남성 단합예배 모습 2019-07-07 44
589
 배진기
 데살로니가  1 2019-07-04 56
588
 배진기
 초대 교회의 지도자들  1 2019-07-03 45
587
 배진기
 데가볼리는 어떤 지명인가요?  1 2019-07-03 43
586
 배진기
 안디옥 성도 여러분 ! 안녕하세요  3 2019-07-01 72
585
 청지기
 선교연합회 중보기도회 마태선교회 특송[동영상]  4 2019-06-30 60
584
 배진기
 비 갠 주일 아침  1 2019-06-30 48
583
 배진기
 카파도기아의 도시들  1 2019-06-28 45
582
 배진기
 므낫세 2019-06-28 29
581
 배진기
 이스탄불 데오도시우스 성벽 2019-06-28 35
580
 배진기
 기억하라 ! 2019-06-27 23
579
 배진기
 페싹 세데르 (유월절 만찬) 2019-06-26 32
578
 배진기
 갑바도기아 2019-06-25 26
577
 배진기
 인도네시아 말랑 이밴젤 순복음교회 창립26주년 기념성회 2019-06-23 55
576
 배진기
 기억의 은혜 속에 살라 2019-06-22 39
575
 배진기
 제51회 대한민국 국가 조찬기도회 2019-06-21 48
574
 배진기
 예수님은 나의 길이십니다. 2019-06-21 45
573
 배진기
 인도 폰디체리 안디옥 신학대학 2019-06-21 32
572
 배진기
 새 것이 되었도다 2019-06-19 43
571
 배진기
 2019 치앙마이 라후족 집회 2019-06-19 47
570
 배진기
 한마음잔치 콜라쥬 2019-06-18 55
569
 배진기
 누구일까요 ? 2019-06-18 50
568
 배진기
 2019 안디옥 한 마음 잔치 2019-06-18 43
567
 배진기
 6월의 성찬을 대하면서 . .  1 2019-06-01 103
566
 배진기
 부모를 공경하라  1 2019-05-23 104
565
 배진기
 치-사랑  1 2019-05-23 107
564
 청지기
 4월 은혜목장 남성 단합예배--붐비다 카페에서[사진]  1 2019-05-09 202
563
 청지기
 새벽이슬 찬양단 창단 100일 기념 만찬[사진]  1 2019-04-11 201
    
1   2   3   4   5   6   7   8   9   10  .. 1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