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l세기 사도행전적인 포항 안디옥교회
                              
 
 
  배진기목사 홈페이지   오늘의 묵상   구역공과   자료실   공개상담실

제목: 베드로전서(1 Peter) 3:13 - 3:22 "의를 위한 고난" (7/6 월)
이름: 안디옥교회 * http://phac.or.kr


등록일: 2020-07-06 09:42
조회수: 9 / 추천수: 1


<묵상 말씀>
베드로전서(1 Peter) 3:13 - 3:22

<성경보기>
* 고난받는 성도의 삶
13 또 너희가 열심으로 선을 행하면 누가 너희를 해하리요
14 그러나 의를 위하여 고난을 받으면 복 있는 자니 그들이 두려워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며 근심하지 말고
15 너희 마음에 그리스도를 주로 삼아 거룩하게 하고 너희 속에 있는 소망에 관한 이유를 묻는 자에게는 대답할 것을 항상 준비하되 온유와 두려움으로 하고
16 선한 양심을 가지라 이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 너희의 선행을 욕하는 자들로 그 비방하는 일에 부끄러움을 당하게 하려 함이라
17 선을 행함으로 고난 받는 것이 하나님의 뜻일진대 악을 행함으로 고난 받는 것보다 나으니라

* 고난이 복이 되는 이유
18 그리스도께서도 단번에 죄를 위하여 죽으사 의인으로서 불의한 자를 대신하셨으니 이는 우리를 하나님 앞으로 인도하려 하심이라 육체로는 죽임을 당하시고 영으로는 살리심을 받으셨으니
19 그가 또한 영으로 가서 옥에 있는 영들에게 선포하시니라
20 그들은 전에 노아의 날 방주를 준비할 동안 하나님이 오래 참고 기다리실 때에 복종하지 아니하던 자들이라 방주에서 물로 말미암아 구원을 얻은 자가 몇 명뿐이니 겨우 여덟 명이라
21 물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심으로 말미암아 이제 너희를 구원하는 표니 곧 세례라 이는 육체의 더러운 것을 제하여 버림이 아니요 하나님을 향한 선한 양심의 간구니라
22 그는 하늘에 오르사 하나님 우편에 계시니 천사들과 권세들과 능력들이 그에게 복종하느니라

<해설>
이제 사도는 성도가 당면한 고난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교훈합니다. 의를 위한 고난이라면 결코 헛된 일이 아님을 주께서 친히 보여주셨다고 설명합니다.

* 예수님은 어떤 분입니까?
18,22절 의인으로서 죄인을 위해 죽음을 당하셨지만, 부활하여 영광의 자리에 오르셨습니다. 이로써 의를 위한 고난이 헛되지 않고 도리어 복된 일(14절)이요, 생명의 길임을 보이셨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분의 자취를 따르는(2:21) 성도의 고난을 누구보다 알아주시며, 그 결국이 허망하지 않도록 인도하십니다. 그래서 주님만이 성도의 유일한 소망이요, 절망할 수 없는 이유(15절)이십니다.

*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13절 ‘선’(8-11절)을 행하고 ‘의’를 위해 산다면 두려울 것이 없습니다. 하나님이 의인을 지키시고(12절) 그들 편에 서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이 땅에서 고난받지 않거나 해를 당하지 않는다는 뜻이 아닙니다. 우리에게 주실 하늘의 유업과 구원, 산 소망까지 앗아갈 수 없다는 말입니다. 그러니 타협과 변절, 회피의 삶을 접고 더욱 힘써 ‘선’을 행합시다.

14,17절 성도에게 고난은 불행이나 실패가 아닙니다. ‘의’를 위해 당하는 고난이라면 그것은 도리어 하나님의 뜻이고, 그리스도의 참된 제자(18절)임을 증명하는 일입니다. 그러니 고난을 두려워할 이유도, 근심할 필요도 없습니다. 성도에게 고난이 선택이 아닌 필수라면, 우리가 기도해야 할 것은 박해 없는 순탄한 삶이 아니라, 박해에 굴하지 않는 순전한 믿음입니다.

15,16절 그리스도를 ‘주’로 모신 사람은 비굴한 태도로 위기를 모면하려 하지 말고 끝까지 선을 행하며 믿음을 지켜야 합니다. 또한 이 세상과 구별된 삶을 살면서 그리스도인만이 지닐 수 있는 소망의 근거를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선한 양심을 꺾지 않고 산 소망에 어울리는 삶을 산다면, 세상의 비방은 침묵으로, 위협은 호응으로 변할 것입니다. 이처럼 성도의 의롭고 의연한 모습은 복음과 세상을 연결하는 최상의 접점이자, 복음에 대한 강력한 변증입니다.

19-21절 그리스도의 부활(18절)은 그리스도인의 소망과 선행을 욕하는 자들(16절)에게 심판의 메시지가 될 것입니다. 그러나 선한 양심과 행실을 지킨 성도에게는 구원의 소망이 될 것입니다. 좁은 문으로 들어가는 사람이 적지만, 그 길만이 구원의 길이니 타협 없이 믿음의 길을 걸어갑시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이름(별명)  비밀번호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998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22:15 - 22:25 "영광의 무게를 견디라" (8/9 주일) 2020-08-09 21
997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22:1 - 22:14 "고집 센 예루살렘" (8/8 토) 2020-08-08 23
996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21:1 - 21:17 "오직 주만 바라라" (8/7 금) 2020-08-07 30
995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20:1 - 20:6 "애굽이 당할 수치" (8/6 목) 2020-08-06 26
994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9:16 - 19:25 "그날에" (8/5 수) 2020-08-05 6
993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9:1 - 19:15 "애굽의 몰락" (8/4 화) 2020-08-04 9
992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8:1 - 18:7 "쬐이는 일광처럼, 조용한 운무처럼" (8/3 월) 2020-08-04 11
991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7:1 - 17:14 "아람의 멸망과 이스라엘의 쇠망" (8/2 주일) 2020-08-02 16
990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6:1 - 16:14 "모압의 피난처" (8/1 토) 2020-08-01 14
989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5:1 - 15:9 "모압의 통곡" (7/31 금) 2020-08-01 16
988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4:24 - 14:32 "역사의 주인" (7/30 목) 2020-08-01 14
987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4:1 - 14:23 "바벨론 왕의 몰락" (7/29 수) 2020-08-01 14
986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3:1 - 13:22 "바벨론을 향한 심판 선언" (7/28 화) 2020-08-01 12
985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2:1 - 12:6 "나의 노래" (7/27 월) 2020-08-01 13
984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1:1 - 11:16 "평화의 왕이 오시리라" (7/26 주일) 2020-07-26 27
983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0:20 - 10:34 "남은 자가 돌아오리라" (7/25 토) 2020-07-25 27
982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10:5 - 10:19 "오만과 착각" (7/24 금) 2020-07-24 27
981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9:8 - 10:4 "진노를 풀지 않으시고" (7/23 목) 2020-07-23 29
980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9:1 - 9:7 "하나님의 열심" (7/22 수) 2020-07-22 26
979
 안디옥교회
 이사야(Isaiah) 8:9 - 8:22 "여호와를 두려워하라" (7/21 화) 2020-07-21 2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5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