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l세기 사도행전적인 포항 안디옥교회
                              
 
 
  배진기목사 홈페이지   오늘의 묵상   구역공과   자료실   공개상담실

제목: 창세기(Genesis) 45:1 - 45:15 "화해의 입맞춤" (9/15 화)
이름: 안디옥교회 * http://phac.or.kr


등록일: 2020-09-15 09:05
조회수: 6


<묵상 말씀>
창세기(Genesis) 45:1 - 45:15

<성경보기>
* 자신을 밝히는 요셉
1 요셉이 시종하는 자들 앞에서 그 정을 억제하지 못하여 소리 질러 모든 사람을 자기에게서 물러가라 하고 그 형제들에게 자기를 알리니 그 때에 그와 함께 한 다른 사람이 없었더라
2 요셉이 큰 소리로 우니 애굽 사람에게 들리며 바로의 궁중에 들리더라
3 요셉이 그 형들에게 이르되 나는 요셉이라 내 아버지께서 아직 살아 계시니이까 형들이 그 앞에서 놀라서 대답하지 못하더라
4 요셉이 형들에게 이르되 내게로 가까이 오소서 그들이 가까이 가니 이르되 나는 당신들의 아우 요셉이니 당신들이 애굽에 판 자라
5 당신들이 나를 이 곳에 팔았다고 해서 근심하지 마소서 한탄하지 마소서 하나님이 생명을 구원하시려고 나를 당신들보다 먼저 보내셨나이다
6 이 땅에 이 년 동안 흉년이 들었으나 아직 오 년은 밭갈이도 못하고 추수도 못할지라
7 하나님이 큰 구원으로 당신들의 생명을 보존하고 당신들의 후손을 세상에 두시려고 나를 당신들보다 먼저 보내셨나니
8 그런즉 나를 이리로 보낸 이는 당신들이 아니요 하나님이시라 하나님이 나를 바로에게 아버지로 삼으시고 그 온 집의 주로 삼으시며 애굽 온 땅의 통치자로 삼으셨나이다

* 화해하는 형제들
9 당신들은 속히 아버지께로 올라가서 아뢰기를 아버지의 아들 요셉의 말에 하나님이 나를 애굽 전국의 주로 세우셨으니 지체 말고 내게로 내려오사
10 아버지의 아들들과 아버지의 손자들과 아버지의 양과 소와 모든 소유가 고센 땅에 머물며 나와 가깝게 하소서
11 흉년이 아직 다섯 해가 있으니 내가 거기서 아버지를 봉양하리이다 아버지와 아버지의 가족과 아버지께 속한 모든 사람에게 부족함이 없도록 하겠나이다 하더라고 전하소서
12 당신들의 눈과 내 아우 베냐민의 눈이 보는 바 당신들에게 이 말을 하는 것은 내 입이라
13 당신들은 내가 애굽에서 누리는 영화와 당신들이 본 모든 것을 다 내 아버지께 아뢰고 속히 모시고 내려오소서 하며
14 자기 아우 베냐민의 목을 안고 우니 베냐민도 요셉의 목을 안고 우니라
15 요셉이 또 형들과 입맞추며 안고 우니 형들이 그제서야 요셉과 말하니라

<해설>
42장부터 이어온 시험이 절정에 이릅니다. 요셉은 베냐민을 보호하려는 형들의 진심을 알고 자신의 정체를 드러냅니다. 이에 형제들이 화해와 사랑의 입맞춤을 나눕니다.

*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5-8절 모든 일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십니다(롬 8:28). 요셉에게 닥친 감당할 수 없는 고난과 억울한 일들도 결국 구원을 이루시는 하나님의 큰 그림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요셉이 이해할 수 없는 고난 앞에서 원망만 하거나, 무기력하거나, 두려워 숨지 않도록 도우셨습니다. 그리고 늘 주님만 의지하며 분투하는 요셉과 함께하시고 그를 형통케 하셨습니다. 주님은 이제 그를 통해 야곱 족속을 구원하실 것입니다. 믿기지 않는 고난을 더 큰 믿음으로 헤쳐나갈 때, 하나님은 믿음의 분투를 승리로 이끄시며 놀라운 은혜로 답하십니다.

*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1-5,15절 요셉이 자신을 감추고 형들을 시험한 것은 형들과 진정으로 화해하려는 뜻이었습니다. 형들의 진심을 확신하지 못한 채 섣부르게 용서하고 화해한다면, 아마도 마음 한편에 형들에 대한 의심을 간직하며 살았을지 모릅니다. 형들도 마찬가지로 요셉의 용서를 확신하지 못하고 늘 두려움을 품고 살 것입니다. 그래서 요셉은 자신을 “당신들이 애굽에 판 자”라 소개하여 그들의 숨은 죄악을 그대로 드러냅니다. 죄의 쓴 뿌리를 적당히 덮어둔 채 하나님과 교제할 수 없고, 서로 온전히 교제할 수도 없습니다. 우리에게는 누구나 기억하고 싶지 않은 과거나 건드리고 싶지 않은 상처를 덮어두려는 마음이 있습니다. 그러나 덮어둔 상처는 필히 몸을 상하게 합니다. 덮어둔 허물이나 죄 때문에 참된 사귐에서 멀어진 사람이 있다면, 먼저 용기 내어 다가가보십시오.

5-13절 요셉은 여러 고난을 통해 열어주신 길 위에서 하나님의 뜻을 찾았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그 뜻이 ‘생명을 구원하시려는’(5,7절) 하나님의 섭리임을 깨닫습니다. 이런 깨달음이 없다면, 그는 단순히 ‘애굽의 통치자’(8절)가 된 것으로 꿈을 이루었다 여기고, 형들이 그 앞에서 절하는 것으로 만족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더 큰 그림을 보았기에, 그가 애굽의 통치자가 된 것마저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도구에 지나지 않음을 알았습니다. 주님의 뜻은 그저 나 한 사람 잘되는 것에 그치지 않습니다. 더 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하시려고 내게 베푸신 은혜가 무엇인지 묵상해보십시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이름(별명)  비밀번호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1044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9:29 - 50:14 "야곱의 죽음과 장례" (9/24 목) 2020-09-24 0
1043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9:13 - 49:28 "아들들의 미래(2)" (9/23 수) 2020-09-23 0
1042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9:1 - 49:12 "아들들의 미래(1)" (9/22 화) 2020-09-22 1
1041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8:8 - 48:22 "엇갈린 축복" (9/21 월) 2020-09-22 2
1040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7:27 - 48:7 "죽음을 앞두고" (9/20 주일) 2020-09-20 5
1039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7:13 - 47:26 "애굽을 살리는 요셉의 정책" (9/19 토) 2020-09-19 7
1038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6:28 - 47:12 "나그네를 위한 땅" (9/18 금) 2020-09-18 4
1037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6:1 - 46:27 "브엘세바의 약속" (9/17 목) 2020-09-17 4
1036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5:16 - 45:28 "바로의 초대" (9/16 수) 2020-09-16 6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5:1 - 45:15 "화해의 입맞춤" (9/15 화) 2020-09-15 6
1034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4:18 - 44:34 "유다의 중보" (9/14 월) 2020-09-15 9
1033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4:1 - 44:17 "요셉의 시험" (9/13 주일) 2020-09-13 10
1032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3:16 - 43:34 "두려움이 즐거움으로" (9/12 토) 2020-09-12 10
1031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3:1 - 43:15 "잃게 되면 잃으리로다" (9/11 금) 2020-09-11 6
1030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2:18 - 41:38 "진정한 회복을 위해" (9/10 목) 2020-09-10 7
1029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2:1 - 42:17 "한 사람의 아들들" (9/9 수) 2020-09-09 7
1028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1:37 - 41:57 "애굽의 총리, 온 세상의 구원자" (9/8 화) 2020-09-08 8
1027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1:17 - 41:36 "꿈의 해석과 조언" (9/7 월) 2020-09-08 6
1026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1:1 - 41:16 "바로의 꿈" (9/6 주일) 2020-09-06 9
1025
 안디옥교회
 창세기(Genesis) 40:1 - 40:23 "꿈의 주인" (9/5 토) 2020-09-05 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5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