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l세기 사도행전적인 포항 안디옥교회
                              
 
 
  배진기목사 홈페이지   오늘의 묵상   구역공과   자료실   공개상담실

제목: 역대하(2 Chronicles) 24:3 - 24:16 "요아스의 개혁" (12/1 화)
이름: 안디옥교회 * http://phac.or.kr


등록일: 2020-12-01 09:37
조회수: 16


<묵상 말씀>
역대하(2 Chronicles) 24:3 - 24:16

<성경보기>
* 요아스의 성전 보수 공사
4 그 후에 요아스가 여호와의 전을 보수할 뜻을 두고
5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을 모으고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유다 여러 성읍에 가서 모든 이스라엘에게 해마다 너희의 하나님의 전을 수리할 돈을 거두되 그 일을 빨리 하라 하였으나 레위 사람이 빨리 하지 아니한지라
6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를 불러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레위 사람들을 시켜서 여호와의 종 모세와 이스라엘의 회중이 성막을 위하여 정한 세를 유다와 예루살렘에서 거두게 하지 아니하였느냐 하니
7 이는 그 악한 여인 아달랴의 아들들이 하나님의 전을 파괴하고 또 여호와의 전의 모든 성물들을 바알들을 위하여 사용하였음이었더라
8 이에 왕이 말하여 한 궤를 만들어 여호와의 전 문 밖에 두게 하고
9 유다와 예루살렘에 공포하여 하나님의 종 모세가 광야에서 이스라엘에게 정한 세를 여호와께 드리라 하였더니
10 모든 방백들과 백성들이 기뻐하여 마치기까지 돈을 가져다가 궤에 던지니라
11 레위 사람들이 언제든지 궤를 메고 왕의 관리에게 가지고 가서 돈이 많은 것을 보이면 왕의 서기관과 대제사장에게 속한 관원이 와서 그 궤를 쏟고 다시 그 곳에 가져다 두었더라 때때로 이렇게 하여 돈을 많이 거두매
12 왕과 여호야다가 그 돈을 여호와의 전 감독자에게 주어 석수와 목수를 고용하여 여호와의 전을 보수하며 또 철공과 놋쇠공을 고용하여 여호와의 전을 수리하게 하였더니
13 기술자들이 맡아서 수리하는 공사가 점점 진척되므로 하나님의 전을 이전 모양대로 견고하게 하니라
14 공사를 마친 후에 그 남은 돈을 왕과 여호야다 앞으로 가져왔으므로 그것으로 여호와의 전에 쓸 그릇을 만들었으니 곧 섬겨 제사 드리는 그릇이며 또 숟가락과 금은 그릇들이라 여호야다가 세상에 사는 모든 날에 여호와의 전에 항상 번제를 드렸더라

* 여호야다의 죽음
15 여호야다가 나이가 많고 늙어서 죽으니 죽을 때에 백삼십 세라
16 무리가 다윗 성 여러 왕의 묘실 중에 장사하였으니 이는 그가 이스라엘과 하나님과 그의 성전에 대하여 선을 행하였음이더라

<해설>
요아스가 하나님의 성전을 보수하기로 결심하고 온 백성의 동참 가운데 이를 실행합니다. 이어서 제사장 여호야다가 열왕의 묘실에 안치되는 영예를 얻습니다.

*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4절 요아스는 하나님의 전을 보수할 마음을 품습니다. 성전이 완공된 지 오랜 시간이 흘렀고, 아달랴와 그의 아들들이 성전을 훼손하고 성물을 바알에게 바쳤기 때문에 다시 성전 예배를 일으키기 위해서는 성별된 기구와 성전 보수가 시급했습니다. ‘보물’이 있는 곳에 우리 ‘마음’도 있는 것처럼(마 6:20), 요아스가 하나님과 성전에 뜻을 두고 있었기에 이러한 결심이 가능한 것입니다. 요즘 내가 뜻을 두는 것은 무엇입니까? 혹시 더 풍족한 삶을 누리는 일에만 마음을 쏟고 있지 않습니까?

5,6절 요아스에게 선한 뜻이 있었지만, 일은 순탄하지 않습니다. 제사장과 레위 사람들이 왕의 명령에 즉각 호응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옳은 일을 추진할 때도, 함께하는 사람들의 생각이 다르고, 그들의 호응이 내 열정에 미치지 못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실망하지 말고, 생각을 모으고 마음을 달구는 시간을 가져봅시다.

8-11절 목적이 분명히 전달되자, 방백과 백성이 기뻐하며 자발적으로 선한 역사에 참여합니다. 뜻이 있어도 동기부여가 되지 않거나, 강압적인 방식 때문에 선뜻 참여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주님의 일이라는 이유로, 무조건적으로 헌신을 강요한 적은 없습니까? 주님의 일이기에 더 분명한 목적을 제시하고 더 올바른 방식으로 투명하게 추진해야 합니다.

12-14절 성전을 수리하기 위해 낸 백성의 세금(헌금)이 한 푼도 허투루 사용되지 않습니다. 성전 보수와 성전 기물을 만드는 목적에 충실하게 사용하여 정한 일이 완수됩니다. 이처럼 공동체의 선한 일이 재정 때문에 비난받는 일이 없도록 철저하고 청렴한 집행이 필요합니다. 우리 공동체도 성도의 헌금이나 후원금을 목적에 맞게 잘 사용하고 있습니까?

15,16절 여호야다는 이스라엘, 하나님, 그리고 성전에 선을 행한 사람입니다. 그는 다윗 왕조를 지켜냈고 이스라엘을 새롭게 하는 일에 평생 헌신했습니다. 일생을 일관되게 사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개혁의 주체로 살다가 훗날 변절하여 개혁의 대상이 되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일생도 주님과 주의 교회를 위해 선을 도모한 것으로 기억되어야겠습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1164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8:1 - 8:15 "네 가지 밭의 비유" (1/22 금)  2021-01-22 0
1163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7:36 - 7:50 "용서받은 여인의 사랑" (1/21 목) 2021-01-21 1
1162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7:18 - 7:35 "세례 요한과 예수님" (1/20 수) 2021-01-20 2
1161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7:1 - 7:17 "강력한 자비, 자비로운 믿음" (1/19 화) 2021-01-19 4
1160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6:39 - 6:49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행하는 자" (1/18 월) 2021-01-19 3
1159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6:27 - 6:38 "대접받고 싶은 대로 대접하라" (1/17 주일) 2021-01-17 4
1158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6:12 - 6:26 "예수님이 이루시는 하나님 나라" (1/16 토) 2021-01-16 5
1157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6:1 - 6:11 "안식일 바로잡기" (1/15 금) 2021-01-15 3
1156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5:27 - 5:39 "예수님이 여신 새 시대" (1/14 목) 2021-01-14 7
1155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5:12 - 5:26 "소외를 끝내시는 예수님" (1/13 수) 2021-01-13 13
1154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5:1 - 5:11 "베드로를 부르신 예수님" (1/12 화) 2021-01-12 11
1153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4:31 - 4:44 "여기 임한 하나님 나라" (1/11 월) 2021-01-12 12
1152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4:14 - 4:30 "주의 은혜의 해" (1/10 주일) 2021-01-12 10
1151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4:1 - 4:13 "예수께서 시험을 받으시다" (1/9 토) 2021-01-09 15
1150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3:15 - 3:38 "예수님의 세례와 족보" (1/8 금) 2021-01-08 11
1149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3:1 - 3:14 "회개에 합당한 열매" (1/7 목) 2021-01-07 19
1148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2:41 - 2:52 "성전은 내 아버지의 집" (1/6 수) 2021-01-06 16
1147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2:21 - 2:40 "이방의 빛, 이스라엘의 영광" (1/5 화) 2021-01-06 15
1146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2:1 - 2:20 "구주, 그리스도, 주 예수" (1/4 월) 2021-01-06 18
1145
 안디옥교회
 누가복음(Luke) 1:57 - 1:80 "주의 길을 준비할 아이" (1/3 주일) 2021-01-06 1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5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Style